해외행정우수사례

  1. 자료실
  2. 국제화정보 DB
  3. 해외행정우수사례
  4. 재세정
프린트 공유하기

해외행정우수사례

호주 연방정부 2012-13 회계년도 예산안 분석보고

작성자차우영 작성일2012-05-22
호주 연방정부 2012-13 회계년도 예산안 분석보고 기본정보
대륙 대양주 호주
출처
키워드
등록일 2012-05-22 14:42:34
최종수정일 2021-06-14 18:10:29
 

호주 2012-13 예산안 분석보고

2012. 5. 21(월)                                                                                                             책임전문위원 차우영 (☏61292100228)

 

  

  ○ 호주 연방정부(재무부)는 지난 5월8일, 220억 달러 이상의 절감을 목표로

     한 2012/13년 흑자 예산안을 발표

  ○ 이런 대폭적인 예산 지출 감소는 1987/88년 예산에서 폴 키팅 정부

     가 국내 총생산 대비 1.8% 삭감한 이래 최대치임

     ※ 2012/13년 예산안에서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예산 지출 비율을 1.6% 급감

          시킨 23.5%로 편성함

  ○ 절감 목표액(220억) 중 절반은 2011/12년 경기부양 프로그램을 종료

      함으로써 충족될 예정이며, 나머지는 법인세 1% 감축 계획안 폐지 및

     국방, 해외원조 연기, 공공서비스, 고소득자 퇴직연금 면세, 싱글부모

     (single-parent) 연금 등의 분야에서의 절감을 통해 달성될 예정

   ○ 이러한 예산 삭감 규모는 2012/13년 지출이 2011/12년보다 더 낮을

      수 있음을 시사하며, 이는 40여년간 전무했던 일이며 정부는 각계의

      우려와 관련하여 예산흑자 목표 달성을 위해 회계를 조작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 명시함

   ○ 2012-13년도 예산안은 노동당 정부가 모처럼 ‘흑자 달성’이라는 

        적 공약 이행에 방점을 찍었지만 대부분의 혜택이 ‘비즈니스를 대하고’ 노동

        당 지원 계층(중산층과 저소득층, 장애인 계층 등)에 집중된 점과 시기적 적합성

          에서  비판적인 견해가 많으며 언론계에서도 내년 후반 총선을 염두에 둔 다

      분히  정치성을 띤 억지 흑자편성 및 퍼주기예산이라는 입장을 표명

      하고 있음

 


   2012-13 예산안 개요


 

     정부 예산안 발표: 5월 8일 (6월초 의회에서 통과여부 결정 예정)

 

 


     예산안 규모:


       [2012-13 총 세입 A$3,761억 달러]

            

 

       [2012-13 총 세출 A$3,763억 달러]

     

 

      주요 특징 및 핵심 내용


       

 

    - 2008년 이후 최초 흑자재정(A$15억불) 예산 편성

   

    - 흑자재정을 위한 의도적 긴축재정 정책 수립

 

      ○ 2015~16년 회계연도까지 A$54억불의 방위예산 감축

      A$29억불의 ODA(해외개발원조금) 예산액 감축 및 지급 연기


    - 호주 경제성장의 기반인 자원수익의 혜택을 저소득층 및 중산층

      으로 확대하기 위해 지원예산 증가

 

           

              [2008~15년 정부 가계지원 추진정책 현황도표]

               

         ○ 가족세제 혜택(Family Tax Benefit): A$18억불

         ○ 실업자 및 학생 지원: A$11억불

         ○ 장애인 보험제도 추진: A$10억불

         ○ 기술교육 및 훈련, 노동인구 고용시장 참여확대 지원: A$20억불

                  산업계가 필요로하는 기능직 인력을 공급하기 위해 향후 5년간

                       직능교육 분야에 약 100억 달러를 투자

         ○ 료기반(특히 치과의료 서비스) 확대지원: A$5억불

           

 

 

   2012-13 예산안 상세내용

 

 


      2012-13 예산안 요약도표                            

                                                                                                     (단위: A$억불) 

수입 (Revenues)

지출 (Expenses)

예산항목

예산액

예산항목

예산액

소득세

1631

사회보장?복지

1317

법인세

750

기타목적*

700

기타 소득세

196

의료?보건

610

매출세

517

기타 행정

417

비조세 수입

269

교육

296

탄소세

77

방위?안보

216

관세

74

교통 등 인프라

144

기타 세입

32

여가?문화

36

기타 수입

214

농업?임업?어업

26

 

 

자본투자**

-27

3761

3736

 

                         *  기타목적: 지방정부에 지급되는 부가세(GST) 및 비상예산 포함

                         ** 자본투자: 정부에서 구매하거나 판매하는 주요 장비들(건물, 기반시설,

                             군장비, 컴퓨터 소프트웨어 등)의 자산 증가예상

 

                   주로 군장비 구매축소에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됨

  

 

     2012-13 예산안 주요 쟁점사안 분석


       - 흑자재정 달성을 위한 예산 조정


         ○ 2012-13~2013-14 회계연도 분야별 주요 예산조정안

                     

비용 축소안

비용 증가안

예산항목

예산액

예산항목

예산액

국방프로젝트 취소 및 지연

A$42억

자녀보조 프로그램 운영

A$21억

국방관련 인원 및 비용축소

A$13억

실업자 보조금 증가

A$11억

법인세 감면 취소

A$48억

가족세제 혜택 확대

A$18억

조세강화*

A$61억

치아보건 프로그램 운영

A$3억

ODA 축소 및 지출 연기

A$29억

장애자 보험제도

A$10억

 

                            * 조세강화 정책: 부유층 연금 및 GST 관리 강화, 외국인 고수입자

                          관리 강화, 담배면세 축소, 공항출국세 인상 등   

 

 

       - 저소득층 및 중산층에 대한 자원수익 재분배


         ○ 흑자 재정을 위한 긴축예산을 지향하는 한편, 150만 중산층

                세대를 위해 다양한 혜택 확대 추진


               ․ 2013년 7월 1일부터 수익에 따라 미성년 자녀를 둔 가정에

                 대해 가족세제 혜택 증가(연간 A$100불에서 A$600불 증액)

               

               ․ 학생 자녀를 둔 가정에 부여되는 교육세 환불(Education Tax

                 Refund) 지급절차의 간소화(서류제출 요건 삭제) 및 환불금

                 (중고등학생 자녀 1인당 A$820불, 초등학생 자녀 1인당 A$420)의

                 선지급제 추진 

                

 

               ․ 학생․실업자․미취학 아동의 부모에 지급되는 보조금 증액(연최고 A$210)            

               ․ 싱글부모의 세제경감 혜택 증액(연최고 A$4,100)


       - 법인세 감소 및 신규 세금환급 시스템의 도입 취소


         2012년 초 광물자원지대세(Minerals Resource Rent Tax) 도입과

                     관련하여 논란이 고조되었을 때 기업들과 협의했던 법인세

                     감소 추진 및 신규 환급시스템의 도입 건을 무효화함으로써 총

                      $97억불 세수를 유지하게 됨

      

                ※ 여당야당과 녹색당의 반대로 의회 통과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법인세 인하안 백지화의 이유로 제시함


         그러나 광업 및 제조업에 대한 A$20억불 규모의 연구개발

                        세금 혜택(R&D Tax Incentives),  청정에너지 지원책(Clean

                        Energy Futures), 철강업 지원책(Steel Transformation Plan) 등에

                        대한 예산안은 유지키로 함


       - 의료 및 보건분야 지원 확대


         의료보건분야 관련 2012-13 회계연도 동안 총 A$610억불 지출 예정


                ․ 국가보건개혁정책(National Health Reform)과 연계, 국공립병원에

                  대해 총 A$198억불 지원 예정

                ․ 향후 5년에 걸쳐 정신건강 분야에 대해 총 A$22억불 지속 지원

                ․ 전산망을 통한 의료개선 프로그램(National e-Health Agenda)에

                  총 A$2.3억불 지원


       - 전반적인 공무원 감축과 행정예산 삭감

  

         국방부 구매 프로그램의 지연 및 취소로 A$42억불 규모의 재정 축소

                및 1,000여 명의 공무원 삭감 등 총 A$55억불의 예산 감축

 

         국방부, 재정부, 기후변화부, 국세청 등 총 4,200여 명의 공무원을

                2012-13년에 감축하고 2014-15년까지 총 1만2천명 감축 예정



    2012-13 예산안 주요 특징


       - 법인세 삭감 계획안 폐지(47억불), 국방예산(54억불) 감축 및

           인력 감원(1천명), 해외원조 연기(29억불), 단순화된 세금 환급

           계획안 폐지(20억불) 등 총 흑자 예산을 도출하기 위한 긴축 재정안이

           제안되었지만 정부의 연립야당(자유국민)과 녹색당의 반대 때문에

           6월 초 예정된 의회 통과가 어려울 전망


       - 2012-13 예산안으로 혜택을 보는 계층(Winners)


            ○ 150만 가구의 가족이 세금혜택 A (FTB A) 보조금 증액 정책(18억불)으로

                     혜택을 볼 예정이며, 이중 절반이 연간 6천불의 추가 혜택 대상임1)

            ○ 향후 4년 동안 학생, 구직자, 어린 자녀가 있는 부모를 대상으로

                     연간 최고 $210 보조금이 증액(총 11억불)되며 학생 자녀보너스

                     (School Kids Bonus) 제도가 신설되어 약 110만 가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됨

            ○ 향후 4년 동안 총 10억불의 전국장애인보험제도(National Disability

                     Insurance Scheme)가 시행되므로 2013-14년에는 1만명,

                     2014-15년에는 2만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됨

            ○ 공립병원 치과진료 대기자 명단에 있는 40만명의 환자와 치과

                     의사들이 치과의료 지원금 5억1500만불 및 치과의사 지방 벽지

                     파견 지원금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됨

            ○ 향후 4년 동안 지급될 소규모 사업자 손실 환급 혜택(7억불)으로

                     소규모 기업인들이 혜택을 볼 예정


                    ※ 최고 손실 신청액 1백만 불로 제한되어 2년 동안 이익을 낸 뒤

                        손실을 보는 기업(companies)으로 신청 자격이 제한됨


            ○ 지방병원 및 의사훈련 지원금의 일환으로 76개 보건인프라

                    프로젝트를 위해 할당된 4억7500만 불은 향후 5년 동안 노인

                    복지에 32억, 가정복지지원금 2배 증액, 노인복지 근로자 급여

                    및 노동조건 개선 등에 활용될 예정임

            ○ 50세 이상 근로자 3개월 이상 채용하는 기업은 노령 근로자 1인당

                    1천불 지원금을 수령하게 됨

            ○ 50~70세 방광암 스크리닝 프로그램(5년 주기 무료 검사)으로

                    해당 환자들이 총 5천만 불 지원 혜택을 볼 예정

            ○ NSW 퍼시픽 하이웨이 복선화 프로젝트로 35억6천만불이 할당될

                    예정이며, 이로 인해 주변 주택소유자들의 혜택이 예상됨

            ○ 호주 동부 거주자 중 2012년 홍수 피해자들에 대해 홍수세

                    감면 혜택이 확대될 예정

            ○ 취약 지역(전국 100개) 거주자들은 자녀 가정교사 파견 프로그램

                    확대 지원금(5600만불)으로 교육의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



       - 2012-13 예산안으로 불이익이 예상되는 계층(Losers)


            ○ 국방부: 국방 예산 50억 불 삭감으로 공군기 도입 연기 및 육군

                    신형 대포 도입 계획이 폐지될 것으로 전망됨

            ○ 독신 실업자 부모: 자녀 양육비 삭감 및 독신 실업자 부모 수당의

                    뉴스타트 수당 전환으로 약 10만 가구가 향후 4년 동안 약 7억불

                    수당 불이익을 입을 것으로 예상

            ○ 연간 30만불 이상 고소득자: 퇴직연금 납부 세율 15%에서 30%로 인상

            ○ 해외원조 수혜국: 해외 원조액을 GNP(gross national income

                    국민총생산)의 0.5%로 늘리려는 계획이 1년 연기 됨

            ○ 저소득층: 약품보조비(Pharmaceutical Benefits Scheme) 제한

                    및 민간의료보험에서 일부 자연요법(natural therapies) 제외

            ○ 메디케어 수혜자: 납부금 변경 및 민간의료보험 환급(private

                    health insurance rebate)에서 소득 평가 기준 적용에 따라 총

                    25억불 수당 손실 예상

            ○ 족세금혜택 및 장애인 수당 수혜자: 연간 6주 이상 해외 여행 시

                    수혜액 삭감

            ○ 환경친화건물(green buildings): 환경친화건물 세제공제 계획안

                    폐지로 총 4억불 규모의 손실 예상

            ○ 입국자 담배 면세혜택 종전 250가피(10갑당)에서 50가피(2갑

                    해당) 또는 50그램으로 대폭 감축(6억불 절약)

                    ※ 2012년 9월 1일부터 시행 예정

            ○ 여행객 이동 수수료(passenger movement charge) $8에서 $55로 인상

            ○ 고소득 경영자: ‘골든 핸드쉐이크(고소득 경영자 퇴직 보상금)’

                    세제 혜택 감축으로 총 2억불 손실 예상

            ○ 중장년층 근로자: 중장연 근로 세금 상쇄(mature age worker

                    tax offset)책의 단계적 폐지로 총 2억5천만불 손실 예정

            ○ 중장비 차량 도로사용료 인상: 총 1억6천만불 손실 예정

 

 


   분야별 반응 분석


      정계 반응


       - 연방 여당


         길라드 연방총리


               ․ 2012-13년 흑자예산을 통해 지출을 대거 삭감하는 긴축재정을

                       추진하는 한편, 올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탄소세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지원책에 초점

               ․ 연방야당이 여당의 이번 예산안에 대해 교육수당 남발로 인한 재정

                       낭비를 지적하며 ‘학자녀 보너스 예산안’의 의회 통과를 저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길라드 총리는 부촌인 시드니 북부(서울의 강남

                       지역과 유사) 와링가를 지역구로 둔 야당 애봇 대표가 저소득층의

                       고통을 모른 채 학자녀 보너스 예산에 반대한다며 반박하고 나섬


                       ※ 길라드 총리의 이같은 발언으로 북부 유권자들의 반발이 또한 만만치 않음

               ․ 연방총리는 중저소득층 가정들이 교육비 인상에 따른 부담감이 커지고

                       있어 이 같은 특단의 조치가 필수적이었다고 강변하며 이번

                       예산안 통과에 연방야당이 협조하지 않는다면 국민적 저항에

                       맞닥치게 될 것 이라고 배수진


         ○ 연방정부(재무부)


               ․ 스완 재무부 장관은 지난해 상반기의 자연재해 및 연말의 극심한

                       유럽 재정위기로 정부의 세입 감소는 영속적일 것이며, 이에 대응한  

                       "흑자 예산이 불확실한 국제 환경에 완충역할을 제공하고 호주중앙               

                       은행에게 가계와 기업을 위한 기준금리 인하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흑자예산 발표의 저의를 표명


       - 연방 야당


         자유국민연합당 및 애봇 대표


               ․ 연방정부의 5월 예산안에 대해 "고의적으로, 냉정하게, 계산된 계층

                       전쟁(class-war) 카드 문건"이라고 혹평

               ․ 정부의 법인세 인하 약속 취소와 중저소득 가정을 위한 신규 보너스

                       도입은 "익사하는 정부가 국가를 부유층(billionaires) 대 빈곤층(battlers)의

                       정치적 경쟁 구도를 만들기로 결심했기 때문"이라고 주장

               ․ "자격없는 연방총리가 만들어내는 비열한 작품이 호주 국민들의

                       지적능력을 거슬리게 할 것"이라고 지적

               ․ 연방정부의 예산안은 탄소세 보상을 가장한 정부 보조금이며,

                       이는 차용한 돈으로 지불하는 또 다른 탄소세 뇌물"이라고 비판   

               ․ 애봇 당수는 정부의 법인세 인하안 취소가 "줄리아 길라드 총리의

                 신뢰 문제를 악화시켰다"고 지적하며, 연방정부에 대해 2013년 연방

               ․ 총선 전에 정부가 내세우는 재정 절감안을 구체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

               ․ 애봇 당수는 또한 자신이 정권을 획득하면 탄소세 폐기 명령을

                 내릴 것이라며 "생활비 압박을 완화하기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가장 신속한 기여가 될 것"이라고 표명

               ․ 야당의 앤드류 롭 금융 담당 의원은 연방정부의 예산 흑자안이

                 회계조작에 불과하다는 비판에 왜 정부가 설명을 못하는지 반문함

               ․ 야당의 조 호키 재무담당 의원은 정부가 보조금을 지불하는 한편

                 비용을 삭감하는 긴축 예산으로 혼란스런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고 지적

               ․ 호키 재무담당 의원은 또한 정부가 한편에서는 대규모 예산삭감을

                 단행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노동당 지지계층을 겨냥해서) 마구잡이

                 선심 공세를 퍼붓고 있다”며 비난

               ․ 야당은 이번 예산안은 탄소세 후폭풍을 벗어나기 위한 당근책일 뿐이라 비판

 

 

         ○ 소수당 대표


               ․ 연방 녹색당의 크리스틴 밀른 신임대표는 정부의 흑자 재정 달성을

                 위한 지출 감축에 제동을 걸겠다고 선언. 특히 공공서비스, 가족               

                 복지 및 연구개발 자금 삭감을 강력히 저지하는 한편, 실업 수당,

                 치아보건, 학교 보조금 증가를 포함하는 재정지출 확대방안을 제안할 것이라 표명

               ․ 밀른 대표 또한 연방정부가 제기하는 흑자예산 달성의 필요성에

                 이의를 제기하는 한편, "수십억 달러의 이익을 내고 있는 화석 연료                 

                 기업들에게 지급하는 낭비적인 보조금을 삭감함으로써 예산의 균형을                 

                 맞추는 방향으로 가야하며 국가의 선을 위해 일하는 공무원 감원, 생활고에                 

                 시달리는 가족의 지원금 감축, 연구개발 지원금 삭감은 안된다"는

                 입장을 표명하며, 지출 감소와 수입 증가 대책의 일환으로 화석 연료

                 기업들에 대한 세금 감면 폐지를 요구함

               ․ 밀른 대표호주 경제의 동력으로서 엄청난 수익을 내는 대기업                 

                 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소기업에 대한 법인세 감면 혜택은                 

                 필수적이라며, 녹색당이 예산 편성에서 들러리 역할을 하진 않겠                 

                 다면서 재정정책에 유연성을 요구한 국제통화기금(IMF)의 경고에                 

                 주의할 것을 정부에 주문함

               ․ 녹색당은 어떤 법안에 대해서도 수정을 통해 더 나은 결과를 도출할

                 권한을 항상 예약해왔다며 "흑자를 막지는 않겠다. 하지만 더 나은                 

                 예산이 되도록 힘쓸 것이며, 국가와 가족을 위해 경기순환상 균형                 

                 예산이 필요한 시점에서 국민을 지원하고 현명한 투자를 만들어                  

                 우리의 삶의 질이 개선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함

  

    언론 반응


       - 호주 언론들은 이번 예산안이 부자와 기업의 주머니를 털어 중저소득층의

           주머니를 채워주는 전형적인 선심성 예산이라고 비판함

       - 특히 노동당 연방정부가 내년 하반기에 있을 연방 총선을 겨냥해

           탄소세 반감을 무마하고 추락한 지지도를 만회하는데 예산의 초점이

           맞춰졌다는 분석이 주를 이룸

       - 길러드 정부의 흑자 집착(surplus obsession)이 집권시 내세운

           공약을 달성하는 동시에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정치적인 목적이

           다분하다는 데 크게 이견이 없음

       - 여론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야당에 크게 밀리고 있는 노동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재정건전성을 달성하기 위해 무리하게 긴축

           정책을 시행함으로써 정책적 실패 및 잠재적 불황을 우려하고 있음

 

    경제계 반응


       - 경영계는 77만개 기업들이 기대해 왔던 정부의 법인세 인하안 약속이

           불이행 된데 대해 격앙된 반응을 표출하고 있음

       - 경영계 최상위 연합 및 압력단체들은 노동당 정부가 예산을 부(wealth)의

           창출 보다는 재분배를 위해 사용했다고 비판하며, 정부가 경제력

           증진을 위한 새로운 계획안을 마련하도록 요구하고 있음

       - NAB 은행과 우드사이드석유 대표는 노동당 정부의 반복적인 정책 뒤집기가

           호주기업의 신뢰도를 훼손한다고 경고하고 나섰으며, 멕카서 석탄대표

           또한 정부의 방안을 반기업적(anti-business)이라고 혹평함

       - 경영계는 또한 이번 회계연도에만 A$444억달러 재정적자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흑자 예산안은 달성하기 힘든 목표라 내다보고 있음

       - 멕콰리 권에서는 호주정부의 흑자예산안은 다소 낙관적인 경제성장률

           전망치와 다소 교묘한 회계처리(clever accounting practices)에

           의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성장률이 더 약해지고 실업률이 높아지면

           정부가 어떻게 할 것인지가 주요 변수이며 향후 6~9개월 사이에 흑자

           재정이 가능한지 여부가 좀 더 분명해 질 것이라 지적함

       - 연방준비은행(RBA)에서는 가까운 미래에 호주 경제가 실업율 상승과

           소극적 정부 지출, 쇠약한 광산분야 투자 그리고 목표치의 최저 수준을

           맴도는 물가인상률 등의 징후를 보일 것이며, 이러한 가운데

           연방재무부가 예상하는 3.25포인트의 경제성장률을 가져오기 위해서

           는,수출 익금이 1% 이상 큰 폭의 성장을 보여야만 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함



    유관 시민단체 반응


       - 국내 주택산업협회(HIA)는 이번 예산안에서 주택 및 건축경기 활성화

          대책이 완전히 배제됐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부동산 및 건축 산업의

          불안정 상황을 정부가 간과했다고 지적함. 협회는 주택 보금 확대

          정책에 대한 정부의 구체적 노력이 없으면 결국 건축 산업 경기가

          위축돼 거시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될 뿐만아니라, 전국적인 주택난으로

          이어져 주택 구입희망자나 세입자들 그리고 일반 가정에 지속적인

          압박감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함


       - 서민주택을 위한 호주인(AAH) 연합에서도 이번 예산안이 주택구입

          희망자들에게는 실망 가득하며 조금도 배려가 없는 결정이었다며 비난함

       

       - 반면 건축인 협회에서는 이번 예산안을 통해 국내 건축산업에 대한

          해외 투자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을 내놓음. 즉 정부가

          흑자재정으로 전환되면 호주의 재정정책의 안정성이 부각돼 결국

          해외 투자자들의 호주 건축산업에 대한 투자가 촉발될 것으로 내다 봄




                                                                                                                   책임전문위원 차우영 (☏61292100228)


1) FTB A는 22세 미만의 학생(풀타임) 자녀가 있는 가정에게 지급되는 생활보조금이며, FTB B는

  홀부모 가족 또는 부모 중 한 명은 자녀 양육 때문에 한 명만 소득이 있는 가정에 대한 혜택임


댓글

  • 담당팀 : 국제협력부
  • 담당자 :
  • 연락처 : 02-2170-6045